간첩에서 도금전문가로..인생역전 김판수 호진프라텍 사장

| 날자 : 2008.08.14 | 수정 2017.10.25.수 extra_vars1

옥중에서 동생에게 쓴 편지다.

깨알같이 빼곡하게 박힌 글씨. 침착하고 고요한 어투, 성찰적이면서 열정에 찬 생각, ‘감옥에서 보낸 편지’의 주인공 신영복 선생과 흡사한 분위기의 또 다른 ‘감옥에서 보낸 편지’를 읽는다.
편지를 쓴 사람은 신영복 선생과 동시대에 비슷한 죄목으로 같은 교도소에서 수감생활을 했던 김판수(金判洙·65) 선생이다.

이하 원문 읽기 ☞  네이버뉴스

태그
[2008.08.14 11:16: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