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화공단 30%가 매물로..

| 날자 : 2008.12.02 | 수정 2008.12.16.화

어려운 기업여건을 말하드시, 가까운 시화공단의 전체업체중 약 30%가 매물로 나와있다고 한다. 한때 대기업을 비롯하여 중소업체까지 사세확장의 한 방편으로 부동산을 느리더만, 이제는 팔려고 내놔도 당분간은 헐값에 매각하지 않는 이상 매매가 이루어지기 힘든가 보다.

시화공단의 부동산 업자의 말을 빌리자면 전체 7000여 업체중 2000여곳 이상되는 업체가 경영난으로 공장을 매각하여 부동산 시장에 나와 있다고 한다.

특히 엔화 차관을 이용한 업체들은 종전 대비 6배 이상의 이자지출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고 한다. 평군2% 하던 이자율이 6% 대로 올랐고, 7~800원 하던 환율이 1500~1600원 하니 이자율이 6배이상 급등한 것이다. 400만원 이자지급하던 업체가 2400만원 이자를 지급해야 할판이다.

상대적으로 반월공단은 몇몇 상장기업등이 있어 시화공단에 비하여 재무구조가 낳아 상대적인 매물이 적다고 한다.

자세한내용보기
태그
[2008.12.02 16:27:54]

Jeffian

2008.12.16 09:57:44
*.53.11.254

여기.. 인천도 그리 좋은 분위기는 아닙니다. 다들 화이팅 하자구요! (댓글 열심히 달아야지 포인트가 올라가서리..)